초하루 법회
초하루 법회는 부처님 말씀과 진리를 듣고 행하고 기도하면 만사가 형통해지고 복덕이 충만해 진다고 하여 매월 초하루날을 부처님께서 법회날로 정하였습니다. 매월 음력 초하루날 금화사에서는 법회를 갖습니다.

입춘기도
이는 입춘이 한해를 시작한다는 민속적인 의미를 가진 절기이기에, 금화사에서는 불자님들의 한 해 동안의 가내 평안과 만사형통을 기원하는 기도와 삼재 액막이, 소원성취를 기원하는 법회를 봉행합니다.
삼재란 사람의 운이 각 3년씩 12년을 주기로 바뀌어 인생에 아주 좋은 운과 아주 나쁜 운이 12년을 주기로 한 번씩 오게 되는 것을 말하며, 각 개인이 이 시기에 접어드는 것을 흔히들 삼재(三災)라 합니다. 9년 주기로 들어온 이 삼재는 3년 동안 머무르게 되는데, 그 첫 해가 들삼재, 둘째 해가 눌삼재, 셋째 해가 날삼재가 되어 그 재난의 정도가 점점 희박해진다고 합니다.
그래서 첫 번째 해인 들삼재를 매우 겁내고 조심하는 풍습이 있습니다. 그 대책을 살펴보면 첫째가 매사를 조심하는 방법이요, 두 번째는 부적(符籍)이나 양법(良法)을 행하여 예방하는 방법이 있습니다.
그 무엇보다 불자님의 마음가짐을 굳건히 잡고, 부처님의 말씀을 듣고 정진한다면 옳은 삼재 소멸을 할 수 있습니다.

출가·열반재일 정진기도
음력으로 2월 8일은 석가모니 부처님께서 참된 삶의 가치를 구하고자 출가하신 출가재일이며 음력 2월 15일은 위없는 깨달음을 중생에게 보이시고 설하신 후 입적하신 열반재일입니다.
아미산 금화사에서는 이 기간을 정진주간으로 정하여 기도합니다.

우란분절 49일 지장기도
음력 7월 보름은 우란분절(백중)입니다. 이 날은 목련존자가 지옥에 빠져 고통 받는 어머니를 위해 덕이 수승한 스님들께 공양 올려 그 법력으로 해탈의 문으로 들어가게 하신 날로, 미혹에 사로잡혀 거꾸로 매달린 듯 고통 받으며 악도를 헤매는 수많은 중생들을 해탈시키는 날입니다.
우란분절을 기려 저희 아미산 금화사에서는 지극한 믿음으로 효도를 실천하고자 살아 계신 부모님과 돌아가신 7대 조상ㆍ친족 및 유자령(流子靈:유산된 태아의 영혼)영가의 천도재를 올리고 있습니다. 즉 부모의 공덕과 삼보의 공덕을 기리며 불보살님께 공양을 올리면서 그 위신력을 빌어 중생이 지은 악업의 무거움을 구제하고자 하는 것입니다.
우란분절 천도재는 출가자의 수행 공덕과 보시자의 공양 공덕이 함께 어우러졌을 때 어떤 악업의 중생도 구제될 수 있다는 부처님의 가르침에 근거한 전통 의식인 것입니다.

학업성취 100일 기도
대학입시 수학능력 평가고사 및 학업성취를 위하여 어느 나라보다도 향학렬이 높은 우리나라에서 학부모님들의 자녀에 대한 마음이 매우 깊습니다.
아미산 금화사에서는 수학능력고사 100일을 앞두고 <학업성취 백일기도>를 봉행합니다. 기간 중에는 매일 기도를 마친 후 108배 정진을 하며 학부모를 위한 특강도 진행합니다.
단순히 시험합격이라는 한 가지 원이 아니라 시험에 합격하고 나서의 삶까지 바른 삶으로 비롯될 수 있도록 백일간의 정성 기도를 통하여 사랑스러운 자녀들의 마음에 심어줄 수 있습니다.

동지 21일 특별기도
12월 22일은 절기로 동지입니다. 동지는 해가 가장 짧은 날을 말하는데 이는 동시에 해가 점점 길어짐을 의미하기도 합니다. 어둠의 끝에서 밝음으로 시작하는 날을 의미한다고 볼 수 있습니다.
우리 고조선 때의 홍범구주(洪範九疇)를 바탕으로 송나라 주희(朱熹)는 1년 365일의 흐름을 계산한 99원수도(九九圓數圖)라는 척력을 만들었는데, 여기에서도 동지는 마침과 동시에 시작을 뜻하고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그래서 동지 날에는 달력을 만들어 나누어주는 것입니다. 또한 동지는 전 날 죽었던 태양의 기운이 다시 살아나는 첫날로 하심, 평등, 화합의 의미를 갖는 날입니다. 그런 뜻에서 귀신을 쫒는다는 붉음의 상징인 팥으로 죽을 쑤어서 먹는 것입니다.
첫날부터 정갈한 마음으로 돌아가겠다는 상징적인 표현이 생활문화 속에 깃들어 있는 것입니다.